강아지 입질 교육 방법 5가지

강아지가 입질 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본능입니다. 또 이갈이 시절 통증과 가려움 때문에 입질을 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 시기 입질을 교정하지 않으면 심한 공격성으로 발전할 수 있습니다. 이 글에서는 강아지 입질 교육 방법 6가지를 알아보겠습니다.

강아지 입질 교육 방법 5가지

1. 강아지 입질 교육: 적절한 장난감 제공

새끼 강아지 시절, 특히 5~9개월 사이에는 유치가 빠지고 영구치가 새로 나는 이갈이 시기입니다.

이 시기에는 치아가 자라나며 강아지들의 잇몸이 간질간질 해 주변에 있는 물건이나 움직이는 보호자의 손, 발 등을 물려고 할 수 있습니다.

이의 간지러움을 해결할 수 있는 다양한 이갈이 장난감을 제공하여 씹을 수 있게 해줍니다.

터그놀이를 통해 에너지를 소모하고 유치가 빠질 수 있도록 유도하는 것도 좋은 강아지 입질 교육 방법 입니다.

2. 강아지 입질 교육: 충분한 산책 

많은 경우, 강아지는 관심 유발의 표현 수단으로 입질을 하기도 합니다.

특히 1살 미만의 강아지는 에너지가 가장 왕성한 시기로, 에너지 소모가 부족하면 물고 씹는 입질이 늘어나기도 합니다.

아이가 혼자 있는 시간이 길지 않은지, 산책 시간이 부족하지 않은지 환경을 체크할 필요가 있습니다.

충분한 산책시간과 놀이시간이 채워지면 입질이 현저하게 줄어듭니다.

단언컨대 산책은 가장 효과적인 강아지 입질 교육 방법 중 하나 입니다.

3. 강아지 입질 교육: 정확한 의사 표현

새끼 강아지 때 보호자와 놀고 싶어서 한 두번 입질을 한 경험이 성견이 되어도 교정이 되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아무리 어릴 때라도 사람의 손이나 발을 깨물깨물 하면서 노는 것을 허용하지 않도록 합니다.

강아지가 보호자의 손이나 발을 물었을 때, 짧고 단호하게 ‘악’ 소리를 내면서 자리에서 일어나 강아지에게 거절 표현을 확실하게 합니다.

강아지가 입질을 하자마자 바로 주둥이 부분을 살짝 불편감이 느껴지게 움켜쥐는 ‘머즐 컨트롤’도 좋습니다.

강아지 입질 교육 시, 사람 신체를 깨무는 것은 어떤 경우에도 허용 되지 않는다는 일관적인 메시지를 전달해야 합니다.

4. 두려운 상황 둔감화 훈련

강아지가 입질하는 요인으로는 두려움이 있습니다.

도망칠 곳이 없을 때, 병원에서 진료를 받을 때, 미용을 받을 때 등 상황에서 입질을 한다면 두려움에 기인한 방어적 공격성일 가능성이 큽니다.

평소에는 공격성을 보이지 않지만 특정 상황에서만 입질을 하는 경우에 해당이 됩니다.

이런 경우에는 두려움의 요인을 파악해 그 특정 요인 혹은 상황에 대한 둔감화 훈련이 도움이 됩니다.

강아지와 산책을 하다가 동물병원에 방문해 간식만 먹고 나와 보거나, 미용 테이블에 올라가서 간식을 먹고 바로 내려오기도 하는 좋은 기억을 만들어 줍니다.

특정 두려운 상황에 대한 둔감화 작업은 시간과 인내가 필요한 교육 방법 이기도 합니다.

5. 전문가의 도움

위와 같은 방법으로도 해결되지 않는 강아지 입질도 있습니다.

일부 개의 경우, 사람과의 교감능력 보다는 생존본능이 더 발달되어 있는 유전자적 요소가 영향을 미치기도 합니다.

만약 입질이 지나치게 심각하거나 교육이 어렵다면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훈련사나 수의사와 상담하여 적절한 조언과 지도를 받도록 합니다. 

6. 마치며: 

강아지 입질 교육은 더 행복하고 안전한 반려생활을 위해 중요한 부분입니다. 강아지 입질 교육은 훌륭한 보호자가 되는 첫 걸음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위에서 소개한 방법들을 적절하게 조합해 강아지에게 입질 교육을 해보시고, 보다더 행복한 시간을 보내보세요.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