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먹이 공격성 원인 및 대처법 6가지

강아지의 먹이 공격성은 반려견과 함께하는 가정에서 중요한 문제 중 하나입니다. 강아지의 먹이 공격성은 다양한 원인과 상황에서 나타날 수 있으며, 이를 이해하고 대처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강아지 먹이 공격성 대한 원인과 대처 방법을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강아지 먹이 공격성 원인 및 대처법 6가지

1. 강아지 먹이 공격성의 원인

강아지의 먹이 공격성은 주로 자원 지키기 본능에서 비롯됩니다. 

먹이 관련 공격성은 생존 본능과 관계 깊습니다. 

우위에 서려는 의지도 있지만 주로 먹이와 관련되어 불안과 공포를 느껴 공격성을 나타냅니다. 

강아지들에게 먹이를 획득하는 것을 중요한 생존 본능으로 여기기 때문에 다른 개나 사람이 먹이에 접근하려 할 때 공격적으로 나타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강아지가 먹이를 지키기 위해 공격적인 행동을 보이는 것은 심각한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동거하는 다른 반려동물이나 보호자를 무는 사고를 유발할 수 있는 먹이 관련 공격성 행동이 점점 악화하면 소유성 공격으로 바뀔 수도 있습니다.

개가 자기 물건을 지키려는 습성은 정상이지만, 먹이와 소중한 물건을 지키려는 성향 때문에 공격성이 나타난다면, 그건 좋지 못한 행동입니다.

2. 강아지 먹이 공격성 특징

강아지는 다른 동물이나 인간 또는 모두에게 공격성을 드러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빨을 드러내며 으르렁거리지 않는다면 공격성이 약하다고 보며 누군가가 먹이에 접근할 때 덮치는 행동을 보이면 중간 정도의 공격성, 물려고 한다면 공격성 정도가 심각한 거로 봐야 합니다.

먹이 공격성은 서열 우위를 보여주는 행동이지만 늘 그렇지만은 않습니다. 

일반적으로 무리의 다른 동물과 먹이를 경쟁해야 하는 상황일 때 공격성을 드러내곤 합니다.

다견 가정이라면 먹이를 먹을 때 다른 강아지들보다 밥그릇을 먼저 차지하는 아이들이 있을텐데, 생후 16주 이후 이빨을 드러내거나 으르렁대는 행동을 보인다면 수의사에게 공격성 행동 교정에 관해 상담을 받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 강아지 먹이 공격성 판별법

우선 먹이 급여 후 강아지의 행동을 잘 지켜봅니다. 

몸을 긴장한 상태로 고개를 숙여서 먹이에 대고 있다면 가까이 갔을 때 공격성을 보일 수도 있습니다.

또한 눈알의 흰자위가 많이 보이거나 귀를 뒤로 젖히고 꼬리를 내린 채 털을 세울 수 있다. 으르렁대기, 달려들기 또는 물기 등의 행동을 보이기도 합니다.

3. 강아지 먹이 공격성 대처법

원래 지배적인 성격의 강아지라면 차분하게 서열 정리를 합니다. 

그와 반대로 낯을 가리고 겁이 많은 강아지는 자신감을 키워주고 먹이에 아무도 손댈 일이 없다는 것을 인지 시킨다면 공격성이 없어질 수도 있습니다.

1. 먹이 공격성 단계 확인

처음 단계에서는 먹이 공격성이 어느 단계인지 판별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심각한 공격성을 보인다면 전문가에게 필요한 훈련을 받는 것이 현명합니다.

2. 사회화 훈련

강아지가 어린 시기부터 사회화 훈련을 받으면 먹이 공격성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강아지가 다양한 환경과 사람, 동물들과 함께 지내며 먹이를 나누는 경험을 쌓으면 공격성을 줄일 수 있습니다.

3. 규칙적인 식사 시간

먹이 급여 시간이 언제인지 몰라서 먹이에 집착하는 강아지들도 있으니 일정한 시간을 먹이를 주면 공격성을 완화할 수 있습니다. 매일 규칙적인 식사 시간을 지켜서 급여를 한다면 공격성을 줄일 수 있습니다.

강아지는 생체 시계가 매우 정확한 동물로 기상, 산책, 보호자의 귀가 시간 등을 금방 습득합니다. 늘 비슷한 시간에 먹이를 준다면 우리 아이들의 불안감을 크게 해소할 수 있습니다.

4. 먹이 급여 훈련

강아지의 먹이를 관련 훈련을 하여 먹이 공격성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먹이는 주인이 정해진 시간과 장소에서 제공하고, 먹이를 줄 때 손을 합치며 훈련하여 주인이 먹이를 제어하는 것을 강조합니다.

5. 다른 강아지들과의 먹이 훈련

다른 강아지와 함께 먹이를 나눠주는 훈련을 통해 강아지는 먹이를 나누는 것이 긍정적인 경험이라는 것을 배울 수 있습니다. 다른 강아지와의 사회적 상호작용을 촉진하며 공격성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6. 전문가의 도움

만약 강아지의 먹이 공격성이 심각한 경우, 전문적인 훈련사나 동물 행동학자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강아지의 특성과 상황에 따라 적절한 훈련 방법을 제공하여 공격성을 줄일 수 있습니다.

4. 마치며,

강아지의 먹이 공격성은 예방 가능한 문제입니다. 사회화와 훈련을 통해 강아지가 자원을 나누는 것을 배우게 하고, 먹이 관리와 배식 방법을 조절하여 먹이 공격성을 줄일 수 있습니다. 어린 시기부터 시작된 올바른 훈련과 주인의 지속적인 관리를 통해 강아지의 먹이 공격성을 예방하고, 행복하고 안전한 반려견 생활을 만들어 나갈 수 있습니다.

Leave a Comment